조회 수 : 62
2016.03.11 (17:33:43)

3개월 남았습니다. 마음의 준비를 하십시오

 

병원에서 의사들이 암 환자 가족들에게 흔히 전하는 말이다.

순간 암 환자와 가족들은 그 말을 한 의사에게 모든 것을 맡기게 된다.

이후 삶의 질은 급격히 떨어지고 '얼마나 더 살 수 있을까?' 에 온통 관심이 쏠려

'어떻게 남은 생을 살까'에 신경을 쓰지 못하게 된다. 시한부 삶을 진단하는 흐름에

반대하며 수술과 항암제 위주의 암치료방식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이 있다.

이 책의 저자 곤도 마코토, 일본의 암전문의이다.

 

그는 30여 년 동안 일본 게오이오대학병원 방사선과에서 암 환자를 치료하면서 "암이 무서운 것이 아니라, 암치료가 무서운 것" 이라며 '무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그는 "고형암을 치료하는 최선의 방법은 무치료이다.

치료는 암으로 인해 통증과 고통이 생겼을 때, 생활의 질을 유지하기 위해서 하는 것으로

충분하다" 고 말한다. 왜냐하면, 암은 전이하는 세포이며 만약 진단으로 발견한 암이

유사암이 아니라 진짜 암이라면 전이를 했을 경우 수술이나 항암제 치료도 이미 늦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암세포의 크기는 약 100분의 1밀리미터, 진짜 암이라면 발생 부위가

직경 1밀리미터 정도가 되기 전에 이미 전이를 끝내버리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저자는 "암을 조기에 발견해서 빨리 수술을 하면 생명을 건질 수 있다는 것은

속임수"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서양과 일본에서의 암의 정의는 다르다고 밝히는데,

일본의 정의가 우리나라 의료계의 입장과 유사하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서양에서는 암세포가 침윤(스며들 듯이 다른 조직으로 퍼지는 것),

혹은 다른 장기로 전이되지 않는 동안은 암이라고 보지 않는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현미경으로 관찰한 암의 생김새나 조직구조를 중시해서,

그 결과를 예측하고 일찌감치 암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이후 이어지는 수술과 항암치료는 환자의 몸을 더욱 망가뜨려 '진짜 환자'로 만들어 버린다.

저자는 동업자로서 매우 안타깝지만, 환자들이 의사에게 속지 않기 위한 9가지 진실을 들려준다.

 

1. 건강한데 '시한부 3개월', '앞으로 6개월'은 있을 수 없다.

병원에 멀쩡하게 걸어 들어 온 초진 환자에게 '시한부 3개월', '남은 수명 6개월' 등을 선고하는 의사는 거짓말쟁이다. 첫 대면에서 시한부 판정을 하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다.

환자나 가족에게 갑자기 시한부 선고를 내리는 것은 명백히 억지로 치료로 몰아가기 위한 방법이기 떄문에 자리를 박차고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 신상에 좋다.

 

2. 사람은 암에 걸려도 그렇게 빨리 죽지 않는다.

암이 사람의 생명을 빼앗는 것은 발생부위가 커져서 장기나 기관을 막는 등 신체기능을

저하시키기 때문이다. 조기 암과 같이 신체기능에 어떤 불편도 없는데

 

수술 등으로 치료를 하면, 몸에 부담을 주게 되어 결과적으로 수명을 단축시키게 된다.

 

3. 검진을 받지 않는다. 받아도 잊는다.

검진에서 암이라고 판정 받아도 쉽게 믿어서는 안 된다. 암은 기준이 애매하고

오진도 많기 때문이다. 게다가 암 검진을 받고 더 오래 살았다는 실증은 없다.

생명에 지장이 없는 암에 대한 두려움에 떨거나, 상태를 지켜보는 것이 더 나은 암에 대해

절제 수술을 권유받는 등 죽음에 대한 공포만이 커져서 심신을 소모시킬 뿐이다.

 

4. 림프절까지 잘라내도 암은 낫지 않는다.

무의미한 장기 절제와 림프절 절제 등에 주의해야 한다.

확대수술을 해도 생존율이 높아지지 않는다 는게 국제적인 상식이다.

임상 데이터를 보면 아무리 크게 잘라내도 범위가 작은 경우에 비해 전이율과

생존율에 의미 있는 차이는 확인되지 않았다.

 

5. 검진으로 노출되는 방사선량에 주의해야 한다.

CT, 엑스레이, 마모그래피 등에서 이용되는 방사선은 횟수를 거듭하면 인체의 건강에 있어서 무시할 수 없는 양이 된다.

또 방사선 치료도 적절한 치료가 아니라면 심각한 장애를 불러일으키는 경우가 있다.

 

6. 치료법이 하나인 경우는 없다.

어떤 장기의 어떤 진행도의 암이라도 다수의 치료법과 대처법이 있다.

하나의 치료법만을 고집하는 의사는 경계하자. 우선 가능한 장기 절제는 피하고,

장기를 남기는 치료법을 고른다. 고통이 있고 괴롭다면 진통제 등으로

몸을 편안하게 하는 방법을 선택하자. 몸이 편안해지면 생명력이 회복되어 수명이 길어진다.

또한 전이 암에 대처할 때도 독성이 강한 항암제는 절대 금지이다.

 

7. 다시 확인하려면 다른 병원의 다른 진료과에서 찾아야 암 진단에 대해 다른 의사에게 문의를 하려면, 대학 계열이 다른 병원에서 다른 진료과목의 의사를 찾아가 문의를 하라. 병원을 바꿔도 같은 진료과목의 의사에게 가면 역시 같은 의견을 듣기 십상이다.

 

8. 면역력보다 저항력이 중요하다.

면역력을 높이라는 의사는 주의해야 한다. 암세포 자체는 정상세포와 거의 다르지 않기 때문에 외부에서의 이물질 침입을 막기 위한 면역기능이 작동되지 않는다고 볼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체력을 길러서 병의 증상이나 치료 등으로 몸과 마음에 가해지는 부담을 견딜 수 있는 세포의 저항력을 중시해야 한다.

 

9. 치료하지 않는 것이 최고의 수명 연장 방법이다.

고형암은 전이가 있어도 고통의 증상이 없으면 치료하지 않고 경과를 지켜보는 것이 가장 확실하게 수명을 연장할 수 있는 방법이다.

 

전이가 확대되고,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면 몸을 편하게 해 줄 수 있는 치료를 받는다.

건강한 상황에서 검진으로 발견한 암은 섣불리 치료하면 오히려 수명을 단축시킬 수 있다.

 

이렇게 9가지 피해야 할 의사들의 진단을 소개하면서도 저자는 "치료를 하지 않으면 의사라는 직업이 필요 없게 되는 것이기 때문에 병원에서는 우선 이 방법을 추천하지 않는다" 며자신의 몸과 생명에 대한 것은 마지막 환자 스스로 결정할 수 밖에 없다"고 말한다.

 

암이라는 진단을 받았을 때, 우리나라 사람들이 받는 정신적 충격은 크다.

그래서 잦은 건강 검진 속에서 작은 암을 제거하기 위한 '예비적 치료'가 활개를 펴고 있다.

이와 달리 일본인 의사 곤도 마코토는 생활에 방해가 될 때까지 "암은 방치하고 무시하라"고 전혀 다른 말을 전하고 있다. '시한부 3개월은 거짓말' 이 책은 암 진료를 공부하는 예비 의료인이나 보건행정 관련 업무를 보는 이라면 한번은 읽어야 할 책으로 보인다.

 

글 / 내일신문 정책팀 김규철 기자

 

 

profile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추천
107 전자레인지를 쓰면 안 되는 이유(펀글) 모바일
해오름
64 2016-03-13  
Selected 3개월 남았습니다. 마음의 준비를 하십시오
해오름
62 2016-03-11  
105 밀가루가 몸에 안 좋은 이유
해오름
403 2016-03-08  
104 멸치 똥(내장)의 효능(메이슨 건강과학연구소)
해오름
63 2016-03-07  
103 초절전 난방기구 파일 [2]
明天
1382 2012-10-15  
102 난초잎이 타는 원인과 대처방법
明天
1396 2012-10-15  
101 분주와 분갈이 [1]
明天
1221 2012-09-15  
100 분갈이 한 난의 관리 [1]
明天
1414 2012-09-15  
99 정지된 신아의 경우 [1]
明天
1314 2012-09-15  
98 신품종 복륜 배양종 파일 [1]
초난병합
1639 2012-03-10  
97 한국 춘란 신품종 호중투 파일 [1]
초난병합
1524 2012-03-10  
96 철갑단엽호 배양종 파일 [1]
초난병합
1636 2012-03-10  
95 한국춘란 홍화두화배양종 파일 [1]
초난병합
1720 2012-03-10  
94 배양종 파일 [2]
초난병합
1640 2012-01-20  
93 실생배양종 파일 [3]
초난병합
1486 2012-01-20  
92 국내서 만든 신품종 실생배양종 파일 [1]
초난병합
1385 2012-01-20  
91 국내에서 만든 실생배양종 파일 [2]
초난병합
1384 2012-01-20  
90 한국춘란의 종자선택( 천향원 배양강좌) [1]
해오름
1763 2011-12-23  
89 [질문] 화경이 움직이기 시작한 꽃대...... 파일 [6]
해오름
1661 2011-12-14  
88 농약사용 바이블..... 파일 [8]
해오름
1022 2011-12-12 1
Tag List